Home > 래포츠상품소개 > 서바이벌게임 > 전술및장비

1970년대 중반부터 등장하기 시작한 페인트볼게임은 새로운 레저스포츠로 유럽, 미국 및 일본 등지로 급속히 확산되어 갔습니다.

팀별로 전술은 매우 중요하며, 팀웍을 발휘해야 하는 실제 전장의 전투의 긴장감,스릴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형태의 서바이벌 게임을 선택하여 미션을 수행하여야 합니다!

‘페인트볼 게임’은 탄환이 몸에 맞을시에 속의 물감이 터지면서 몸에 묻기 때문에 전사여부를 확실히 가릴 수 있다는 장점과 사용하는 총기가 실제 총과 같은 리얼리티가 전혀 없다는 큰 단점이 있었으나 1980년대 일본에서 기존의 페인트볼이 아닌 지름 6mm인 프라스틱제 총알을 사용하는 ‘에어 소프트 건’이 생산되면서 지금의 서바이벌 게임이 본격적으로 탄생하게 됩니다.‘에어 소프트 건’은 프레온가스나, 압축공기를 이용하며 총기의 외관이 실제 총기와 거의 흡사하기 때문에 일본과 대만,우리나라 등지에서의 서바이벌 게임은 ‘에어 소프트 건’ 장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페인트볼 스포츠의 재미를 더하기 위해 경기방식을 서로 숙지한 후 게임에 임해야 하며, 단순한 총싸움이 아닌 미리 정해진 미션에 따라 팀의 공동된 목표를 설정해 줌으로써 자연스럽게 팀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조직적인 플레이를 유도한다.

  • 정해진 시간내에 상대방을 전멸시키는 게임으로 특히 팀원들의 조직화된 빠른 기동력을 요하는 게임이다. 필드의 양쪽 끝에 각 팀별로 대기한 상태에서 시작과 동시에 전진하면서 상대방을 제거하여 마지막 한명까지 완전히 전사시킨 팀이 승리한다.
  • 필드의 양쪽끝에 각 팀의 깃발을 상대편이 잘 볼 수 있는 위치에 꽂아둔 후 시작과 동시에 공격 및 방어를 한다. 공격조와 방어조를 팀원의 특성에 맞게 잘 구분하여야 하며, 특히 치밀한 작전을 세우는 것이 승패의 주요 요인
  • 정해진 시간내에 상대방의 진지 중앙에 꽂힌 지기팀 깃발을 뺏어 오는 게임이다. 팀의 깃발을 상대방 진영의 맨 앞에 모두 꽂아둔 후 각자 자기 팀의 깃발을 뺏어서 자기팀의 진지까지 가져가는 팀이 승리한다. 깃발의 위치가 상대팀에게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신속한 상황 대응력이 필요한 게임이다.
  • 정해진 시간내에 상대방 진지에 꽂힌 여러개의 깃발을 하나씩 쓰러트리는 게임으로 많은 수의 깃발을 쓰러트린 팀이 승리한다. 조직력과 더불어 팀 케뮤니케이션과 치밀한 작전을 요하는 게임이다. 필드의 여러곳에 상대편에게 잘 보이도록 깃발들을 꽂은 후 시작과 동시에 공격 및 방어를 하며 게임을 진행한다.
  • 공격팀과 수비팀을 나누어 정해진 시간내에 상대방의 고지를 점령하거나 자신의 고지를 사수하는 게임으로 팀웍과 조직력을 요하는 게임이다. 한 팀은 고지위에서 진영을 갖춘후 대기하고 공격팀은 고지밑에서 횡대로 대기한 후 시작신호와 함께 정해진 작전대로 움직인다. 공격팀은 우회조, 교란조, 기습조, 정면돌파조, 지원사격조 등 팀별로 구분하여 작전을세우는 것이 유리하며, 방어조는 외각방어조, 측면방어조, 고지내 진지 방어조 등으로 조를 나누어 방어하는 것이 유리하다.
  • 최초 게임전에 지급된 문제를 풀면 게임장 곳곳에 설치된 금고의 위치가 표시된다.금고를 찾으면 금고를 열수 있는 문제가 제시되며 문제를 풀어 금고 비밀번호를 알아내면 금고안에 탄알 또는 상대방의 작전내용이 담긴 비밀 문서가 있다. 작전내용은 양팀이 각각 다르며 대립되는 작전이 주어진다. 게임내내 문제를 풀어가며, 마지막 임무를 완수하면 게임에서 승리한다. 먼저 임무를 완수한 팀이 승리하며, 게임 중 상대방이 전멸되도 승리한다.
  • 총에 맞아도 절때 죽지 않는 람보처럼 탄에 맞아도 전사처리가 되지 않으며, 탄이 다떨어 질때까지 하는 게임으로 대담무쌍한 용기를 필요로 하는 게임이다. 두팀으로 나누어 필드의 양끝에 위치한후 교관의 신호와 함께 시작한다. 게임중 탄이 떨어지면 빨리 안전지역으로 대피하는 것이 좋다 ! 근접사격 및 백병전 절대 불허 - 발견시 나무에 묶은 후 집단 총살형!!!
  • 공격팀과 방어팀으로 나누어 공격팀은 지정된 장소에 숨겨진 시한폭탄을 찾아서 제거하여야 하며 방어팀은 상대팀이 시한폭탄을 제거하지 못하도록 방어한다. 시한폭탄은 타이머로 작동되며 일정시간이 지나면 폭탄이 터졌다는 사이렌이 울린다.
  • 상대방에게 잡혀있는 인질을 구하는 게임으로 인질을 안전하게 구출하여 자기 진지까지 무사히 데려오면 승리한다. 인질범은 인질이 상대팀에게 넘어가기전에는 인질을 사살할 수 없으나 인질을 뺏기게 되면 인질을 사살할 수 있으며 인질이 사살되면 게임이 종료된다. 인질 구출팀은 인질구출중 실수로 인질을 사격하여 인질이 전사되면 패한다.
  • 은폐와 엄폐가 없는 지형에서 15M 거리를 두고 서로 마주보고 사격하는 게임으로 대담성과 민첩성을 요구하는 격렬한 게임이다. 15M의 거리에서 각팀별 5명씩 서로 마주보고 정열한 후 교관의 신호와 함께 좌우로 움직이며 상대방을 사격한다. 전진 또는 좌우로는 이동할 수 있어도 후퇴는 할 수 없으며, 중앙선을 침범해서는 안된다. 이 게임은 전사자 규정은 없으며, 재미있고 용감하고 박진감있게 게임을 한 팀에게 판정승을 준다.
  • 정해진 시간동안 상대팀원을 우리팀으로 만들어가는 게임으로 강한 생존욕구가 필요한 게임입니다. 처음에는 양팀을 같은 인원으로 배분하여 시작한다. 게임중 첫발을 맞으면 상대팀의 일원으로 흡수되며, 다시 두 번째탄을 맞으면 완전히 전사되며, 최후에 한명이 남으면 게임이 종료된다. 팀에 대한 소속과 구분 보다는 재미가 우선인 게임
  • 팀구분이 없으며 모두가 적이 되어서 싸우는 게임으로 강한 생존의식이 필요한 게임이다. 언제 어디에서 탄이 날아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항상 긴장상태를 유지하여야 하며, 얼마나 빠르게 이동하며, 얼마나 잘 숨어 다니느냐가 승패의 요건 다른 게이머와의 단합을 절대 불허 - 발견시 총살형!
  • 전멸전, 깃발탈취전, 고지점령전 등의 게임에 한가지 규칙을 추가하는 게임으로, 상대방을 전사시키면 상대방을 탄을 탈취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
  • 이 게임 역시 전멸전, 깃발탈취전, 고지점령전 등의 게임에 한가지 규칙을 추가하는 게임으로, 전사된 게이머는 그 자리에서 위생병을 찾는다. 위생병과 터치를 하면 다시 살아나며,두 번을 살아 날 수 없다. 위생병은 한발만 맞아도 전사되며 위생병이 전사되면 아무도 살아날 수 없다.

 Hosting By Cyberfactory